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고양이도 양치를 해야할까?

반응형

고양이의 양치질이 필요성과 관리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고양이는 사람처럼 충지가 많이 생기는 편은 아니지만 이빨에 누런 치석이 두껍게 쌓이게 된다. 누런 치석을 방치하다 보면 치주염, 치은염 등의 질환으로 발전하게 된다. 이러한 구강질환은 대부분의 고양이가 흔하게 가지고 있는 질환으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 매일 양치하는 습관을 들여 관리해 주기 위해 집에서 할 수 있는 이빨관리 루틴과 준비할 것들에 대해 알아봅니다.

고양이 양치질을 위한 루틴과 준비물

양치질은 다짜고짜 시작해서 성공할 수 없습니다. 양치질을 시작하기 전에 규칙적으로 고양이에게 양치훈련을 시키는 것이 좋으며 가능하면 아기고양이일 때부터 익숙해지도록 연습하는 것이 좋습니다. 적절한 시기는 나와있지 않지만 고양이도 영구치가 나기 때문에 영구치가 나기 전,후부터 시작하시는 것이 좋다고 생각됩니다.

 

> 양치 준비물 : 반려묘전용 칫솔, 치약, 거즈(반려동물용 거즈 혹은 일회용 거즈)

> 양치물품과 익숙해지기 : 양치를 시작하기 전에 고양이가 칫솔과 치약을 탐색할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제공합니다. 충분한 탐색 후 소량의 치약을 손가락에 묻혀 고양이가 냄새를 맡고 핥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치약의 맛과 질감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여러 번에 걸쳐 반복합니다.

> 양치질 전 훈련 : 고양이의 입 주변을 만지고 마사지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 없어지도록 충분히 연습할 수 있도록 합니다. 입 주변을 만지고 마사지하는 것에 익숙해진 고양이는 이빨을 드러내어 이빨을 마사지하는 것에 익숙해지도록 연습하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에는 앞니부터 시작하여 안쪽 어금니까지 단계적으로 천천히 마사지하는 것에 익숙해지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훈련을 통해 익숙해지도록 한 뒤 반려묘가 좋아하는 간식으로 보상해 주도록 합니다.

> 양치질 : 고양이가 양치용품에 익숙해지고 훈련을 통해 이빨을 만지는 것에도 익숙해졌다면 칫솔에 소량의 치약을 묻혀 작은 원을 그리며 양치질을 시킵니다. 이빨의 겉면에 쌓인 치석을 제거해 주는 것이 중요하므로 처음에는 앞니, 송곳니로 시작하여 어금니까지 치석제거를 목표로 하여 칫솔질해줍니다. 양치질 과정은 쉽지 않은 일로 반려묘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조금씩 진행해야 하며 긍정적인 시그널을 계속 줄 수 있도록 칭찬과 보상을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 규칙적인 일과 : 매일 아침, 저녁 양치를 하는 것이 좋다고 하지만 첫술에 배부를 수 없듯이 처음부터 무리하게 하기보다는 하루에 한 번 혹은 이틀에 한 번이라도 시작하며 천천히 횟수를 늘리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적어도 일주일에 2~3회 양치를 시키는 것을 목표로 꼼꼼하게 닦아주시는 것을 권장합니다.

> 양치훈련 말고 간식으로 대체가 가능할까?

시중에 치석제거를 목적으로 한 간식들이 많이 나와있습니다. 치석제거를 위한 간식들은 치석제거에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그 자체로 양치만큼의 효과를 보기 어렵습니다. 

고양이 양치의 중요성

매일 칫솔질을 해준다는 것은 매우 소모적이고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고양이의 특성상 이빨에 치석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며 제거되지 않은 치석들은 추후 스케일링을 통해 제거해야 합니다. 사람과 달리 고양이는 치석제거(스케일링)를 위해 마취를 해야 하며 비용적인 부담도 매우 큰 편입니다. 대부분의 고양이들이 치주질환으로 고생하며 병원을 가게되고 노묘가 되어 발치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게 됩니다. 발치를 하는 고양이의 수가 적지 않은 편이며 이는 꾸준한 양치만으로도 충분히 케어가 가능함으로 꾸준한 양치질을 권장합니다.

반응형